대구 중학생을 자살로 몬 후례자식들 - 그들이 보낸 문자를 복원해보니 이는 어른 사채업자, 조폭보다 더 심했다

Blah Blah 2011.12.24 22:38

2011년 12월…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사고 중 하나는 대구 중학생 자살사건입니다.

옛날에는 일본에서나 있을 거라 생각했던 소위 이지매… 우리나라 단어로는 왕따 사건이 좀 더 심각하게 일어난 사건이 있었습니다.

자살한 학생에게 가해를 한 학생들의 문자를 모두 복구하여 보니 이것 참 가관입니다.

보낸 협박 문자만 300여통이고 내용을 보면 이것은 조폭수준을 능가합니다.

아이 하나를 왕따로 모는 것이 아니라 아예 고문하는 수준입니다. 이런 애가 커서 도대체 어떤 인간이 될까요?

SBS보도에서 대구 수성경찰서 관계자는 다음과 같이 이야기 합니다.

“심리적 압박을 계속 받으니까, 폭행당하고 압박 받으니까 자살한 것으로 보이죠.”

경찰은 숨진 학생이 살았던 아파트 CCTV 영상을 확보해 가해학생들이 숨진 학생의 집에 얼마나 자주 찾아왔는지를 확인하는 한편,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물고문 등 가혹행위가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가해학생들을 대질 신문할 계획입니다.

이 뉴스는 대한민국의 미래가 암울하게 느껴지는 뉴스입니다. 이는 최근 교육 선진화를 통해 교권이 무너지는 것과 무관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일부 몰지각한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이상한 짓을 하는 분들이 있기에 이는 쉽게 교권확보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는데요… 이런 학생들이 나중에 만들게 될 대한민국은 분명 암울한 것입니다.

이를 단순히 폭력사건으로 볼게 아니라… 미래를 위한 변화의 시기로 삼아야 할 것입니다.

더불어 미성년자 법처벌 수위를 이제는 조정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나쁜짓 해도 미성년자니까 괜찮을거야... 하는 안이한 생각을 하지 못하도록.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