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3/20 20:11

스마트 워치에 대한 개인적 관심사 - 싸구려 전자시계 같은 느낌이 아닌 패션에 어울리는 악세사리 같은 느낌의 감성이 필요하고 충전이 편리하고, 배터리 성능이 좋아야 해

여러 업체들이 스마트워치를 만들었지만, 이를 열심히 사용하도록 만들기에는 무리가 있어 보입니다.

아래는 각각 삼성, LG, 모토롤라가 내놓은 제품입니다.

sf3cm44m

4xnoheya

snutlv4a

제 관점에서는 그나마 모토롤라가 시계를 쓰는 사람을 생각한 흔적이 더 보인다는 생각이 듭니다. 위의 두 제품은 왠지 과거의 싸구려 전자시계같은 느낌이고, 세번째 제품은 명품은 아닐지라도, 왠지 고급스러운 느낌을 더 주어 양복에도 잘 어울릴것 같은 느낌을 주는 것 같습니다.

아래와 같은 롤렉스급은 아니더라도

2lgcq2lw

적어도 이런 느낌 정도는 나주어야 하지 않을까요?

gxb01s2a

신제품이 많이 나왔지만, 아래 제품들을 보면 글쎄… 제조사들 입장이 혁신을 위해 만들었다고는 하지만, 소비자 입장에서는 스마트 워치의 제품 포지션은 헬스케어나 스마트 디바이스, 웨어러블이 아니라 어덜트 토이(Adult Toy)라는 것이 맞지 않나 싶은 생각이 듭니다.

bwuqsljp

mctcgy1m

3rmejcvr

미래에 어떤 제품이 어떻게 나올지 모르겠습니다만, 스마트 워치는 다음을 만족해야 할 것 같아 보입니다.

1) 시계 본연의 기능에 충실해야 할 것이고
2) 충전도 USB 케이블 같은 복잡한 세팅이 아닌 무선 충전을 기본으로 지원해야 할 것이고
3) 시계를 차고 여행을 가더라도 4박5일정도는 기본으로 버텨주는 성능을 보장해야 할 것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1

Trackback : http://chunun.com/trackback/1474 관련글 쓰기

  1. viance 2014/03/25 11:06 address edit & del reply

    ㅎㅎ 이사님 시계를 좋아하는 1인으로서, 디자인은 테그호이어까지는 바라지도 않고, 최소한 Timex, Tissot 정도만 나와줘도 감사할것 같습니다.(재영)

2014/03/03 16:22

LG전자 중장기 사업전략-에너지, 에코, 헬스케어, 자동차-2020년 연매출 5조 목표

LG전자는 기존 주력사업이 성장 한계에 직면했다고 판단, 현재 포트폴리오 기반으로는 글로벌 넘버원 실현이 어렵다는 판단 하에 TV와 가전, 스마트폰 이외의 성장 엔진으로 에너지, 에코, 헬스케어, 자동차용 솔루션 등 미래 신사업 분야에 과감히 투자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한국일보가 3월 3일자 신문에 보도하였습니다.

image기본적으로 2013년 LG전자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58조1,404억원, 1조2,847억원으로 2012년보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5%, 6%늘었습니다. 그런데 이것이 성장성과 수익성 개선으로 보기 어렵다는 판단입니다.

왜냐하면 2010년 이후 매출은 50조원대에 계속 머물러 있고, 주력산업이 속해있는 산업이 성장정체에 있다는 판단이 들어서라고 합니다.

clzkhjb0

Trackback 0 Comment 0

Trackback : http://chunun.com/trackback/1473 관련글 쓰기

2014/03/02 02:22

서울 대졸 백수 80만명이 의미하는 것

서울 대졸 백수 80만명이라는 3월 1일자 서울경제신문 보도는 충격입니다.

무직자 4명중 1명이 대졸 백수이고, 10년새 39.7%늘었다는 것은 우리나라 경제가 건강하지 못하다는 의미이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기사 본문에 보면 고학력은퇴인구가 늘었기 때문에 이에 영향을 받아 백수가 늘어난 것이라고 하는데요.

반면에 20-24세 고용율은 오히려 10.1% 더 줄어… 이 심각성을 가중시키고 있습니다.

yn4w31p2

npjnty54

Trackback 0 Comment 0

Trackback : http://chunun.com/trackback/1472 관련글 쓰기

2014/03/01 19:09

임금 줄어도 평생직장 가능하도록 삼성 임금 대전환 - 임금피크제 3-5년간 운영하면서 피크형 임금체계 만들기로

삼성이 3월부터 시행하는 임금피크제를 3~5년간 운용하면서 피크형 임금체계를 만들어 나가기로 했다고 중앙일보가 연세대 이지만 교수를 인용하여 보도하였습니다.

이는 직책과 생산성에 따라 임금을 지급하는 ‘직무·역할급’ 임금체계를 도입한다는 아이디어인데, 여러 단계로 복잡하게 나눠진 직책을 단순화 하여 현재 사원 1~3, 대리, 과장, 차장, 부장 등 7단계 직책(삼성전자)은 사원과 과장, 부장의 세 가지로 통폐합된다고 합니다. 각 직책별 기본급은 일의 난이도와 공헌도에 따라 5단계로 세분화되는데 같은 과장이라도 업무 강도가 높고, 성과를 많이 내는 과장은 가장 높은 단계의 임금기준을 적용받게 되는 것이라고 합니다.

ssdwk5uh

이제 삼성도 타이틀보다 역할이 중요해지는 형태로 변형을 꾀하게 될 것 같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Trackback : http://chunun.com/trackback/1471 관련글 쓰기

2014/02/19 10:35

카드사 정보를 빼낸 비장의 필살기는 PC 포멧 - 해커도 보통 해커 아니고 고수일거라 생각했던 금융당국의 주장을 무색하게 해

디지털타임스는 2014년 2월 19일자 기사에서 카드사 고객정보를 유출한 박모씨가 해커 수준의 기술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실제로는 단순히 PC 포멧을 하여 무장해제 한 것으로 드러나 관계자들을 당황하게 만들고 있다고 합니다.

fckfesrk

이거 어찌 보면 너무 코믹한 시츄에이션이 아닌가 싶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Trackback : http://chunun.com/trackback/1470 관련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