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폴 왓슨(Watsons)에서 구입할 수 있는 물품들 - 몸매 관리 물품, 성관계 물품, 건강보조식품, 모발, 각종 체중 관리 식품

지구 대탐험 2011.10.02 23:15

싱가폴에 가 보신분들 중 Watsons라고 쓰여져 있는 매장을 보신 분들이 계실 것입니다. 저는 시티홀(City Hall)하고 비보시티(VIVO City)에서 봤는데, 매장의 크기가 그냥그냥 그래서 별게 없을 줄 알았는데, 가보니 나름 알찬 곳이었습니다.

2011_10_02_11h15m50s Trip to singapore

싱가폴 국민들은 몸매 관리에 관심이 무척 많았는데요, 이곳에서 체중을 조절할 수 있는 각종 건강 보조식품 구입이 가능합니다.

2011_10_02_11h15m50s Trip to singapore

또한 휴지, 샴푸, 간단한 크림 등의 구입이 가능하고, 립스틱이나 기타 화장품 등도 구입이 가능합니다. 혹시 한국에 돌아가실때 기념품때문에 고민하고 계신다면 이곳을 찾으시는 것도 방법인 듯 싶습니다.

2011_10_02_11h15m50s Trip to singapore

날이 더운 나라이다보니 썬블럭 크림은 인기 제품중의 하나인것 같습니다.

2011_10_02_11h15m50s Trip to singapore  

그리고 잘 찾아보시면 하나 사면 하나 더 끼워주는 제품도 있습니다. 이를 노려보시는 것도 좋은 쇼핑 방법인 듯…

2011_10_02_11h15m50s Trip to singapore

그렇지만 뭐든 쓸데없는 물건을 많이 사는 것은 별로 좋은 방법은 아닌 것 같습니다. 생각하고 돈을 쓰도록 하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싱가폴 여행의 마지막 즐거움 - 창히 국제공항의 스카이트레인(Skytrain) - 터미널 3에서 다양한 쇼핑과 놀이를 만끽 해 보세요

지구 대탐험 2011.10.02 14:26

싱가폴 여행의 마지막 날에 우리 집 가족은 공항에 2시간 일찍 도착 했습니다. 딱히 할 일이 없어서 공항을 두리번거리던 도중 스카이트레인(Skytrain)을 발견했습니다.

싱가폴은 크게 3개의 터미널로 구성 되어져 있습니다. 이는 출발하는 지역에 따라 항공사 구분이 되어지는 형식인데요. 대한항공은 터미널2에 위치해 있습니다.

우선 스카이트레인(Skytrain)은 공항 내에서 터미널 간에 이동을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시설이며 탑승 시 무료입니다.

열차 간격은 짧게는 2-3분에서 길게는 5-10분 정도 걸리는 것 같습니다. 위와 같이 이동하는 터미널 번호를 크게 표시하므로 헷갈리 실 일은 없으실 것입니다.

터미널 배치는 아래 그림과 같습니다.

스카이트레인에 탑승하여 우리 집 왕자님 강준휘 어린이 포즈 취해 봅니다.

싱가폴의 정취가 물씬 느껴지는 환경을 뒤로 한 채 마지막 관광 임해 봅니다.

이번 여행에서 가장 많은 고생을 한 문선미 여사… 아이들을 독려합니다.

우리 집 왕자님 강준휘 어린이가 씹고 있는 것은 비챙향(비천향)입니다. 비보시티(VIVO City)에서 200g짜리를 두개 샀었는데, 봉지를 하나 개봉해서 중간에 간식용으로 먹었습니다.

스카이트레인(Skytrain)에서 본 창히 국제 공항 관제탑 모습니다.

저기 건너편에 또 다른 스카이 트레인이 출발을 준비하고 있네요.

싱가폴 창히 국제공항에서 시간이 되신다면 꼭 이용해보세요. 그리고 터미널3에는 볼거리도 많이 있으므로 시간 내서 가보시는 것도 권해드립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덕 투어(Duck Tours) - 오리 모양의 수륙양용차를 타고 싱가폴을 일주하는 싱가폴 투어의 종결자

지구 대탐험 2011.10.02 11:24

2011냔 싱가폴 여행에서의 필수 패키지 중의 하나가 있습니다. 개인여행을 하던, 아님 패키지 상품을 이용하던… 덕 투어(Duck Tour)는 인기 패키지 중의 하나로 자리를 잡았습니다.

2011_10_02_11h24m52s Trip to singapore

아래 보시는 바와 같은 약간은 우수꽝스러운 수륙양용차를 타고 육지와 물가를 오르락 나리락하면서 체험하는 싱가폴 여행. 참으로 흥미진진합니다.

2011_10_02_11h40m16s Trip to singapore

싱가폴 덕 투어(Duck Tours)는 시티 홀(City Hall) MTR역에서 선택시티(Suntec City)로 이동하시면 이용이 가능합니다.

image

이용자가 많은 관계로 가자마자 바로 탑승 할 수 없다는 점을 생각하셔야 합니다. 적어도 1-2시간 전에는 미리 가셔서 표를 끊으셔야 하고 저녁에는 늦게 가시면 탑승하기 어려울 수도 있습니다.

image

설정

트랙백

댓글

Commonwealth MRT역에서 City Hall MRT역으로 이동

지구 대탐험 2011.10.02 10:35

싱가폴에서의 마지막 날… 이층버스를 타고 자유여행을 하고 우리는 시티홀(City Hall) MRT역으로 향했습니다.

Commonwealth MTR역에서 City Hall MRT역으로 가는 데는 모두 7정거장을 거쳐야 합니다.

Common wealth-Queenstown-Redhill-Tiong Bahru-Outram Park-Tanjong Pagar-Raffles Place-City Hall

그런데 우리 강재인 어린이… 잠을 별로 못자서 그런지 컨디션이 매우 좋지 않네요.

이에 반해 강준휘 어린이… 피곤함에도 불구하고 카메라 앞에서 멋진 포즈를 취해 줍니다.

우리 집 내무부 장관인 문선미 여사 역시 힘든 내색을 하지 않고 포즈를 취해 줍니다.

접니다. 매일 찍세만 하다가 저도 촬영을 해 봅니다.

시티홀(City Hall) MRT역에 도착하자 강준휘 어린이, 강재인 어린이… 시체놀이 하기 시작하네요.

아래 강준휘 어린이와 문선미 여사가 신나게 뛰어가는 곳은 어디일까요?

싱가폴 마지막 날을 장식하기 위하여 간 곳은 브레드 톡(Bread Talk)

브레드 톡에 대한 이야기는 [여기]서 참고하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스파게티 고에몽(GOEMON) - 일본식 스파게티로 싱가폴에서 인기

지구 대탐험 2011.10.02 10:25

사실 저 개인적으로는 일식 스파게티와 싱가폴은 매칭이 잘 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싱가폴이 다민족 국가라는 것을 생각하면 무엇이 싱가폴적이다…라고 말하기는 어려운 것 같습니다.

스파게티 고에몽(GOEMON)은 시티홀(City Hall) MRT역에서 선텍시티(Suntec City) 방향으로 가다 보면 나옵니다.

일본식 스파게티… 어떤 맛인지 궁금하지 않으세요?

고에몽 앞에서 포즈를 취해보는 강준휘 어린이와 강재인 어린이.

설정

트랙백

댓글

가디언(Guardian) - 각종 약품을 판매하고 화장품과 샴푸, 칫솔 등도 판매하는 싱가폴의 편의점

지구 대탐험 2011.10.02 10:09

싱가폴의 대표 편의점은 세븐일레븐(7eleven)과 가디언(Guardian)이 유명합니다. 그런데 세븐일레븐이 식료품 중심이라고 하면 가디언(Guardian)은 이보다 좀더 포괄적인 상품을 판매 합니다.

주로 약국에서 판매하는 약품을 판매하고, 또한 얼굴에 바르거나 먹거나 마시거나 하는 등의 제품등도 판매합니다.
가디언은 편의점이지만... 약국에 가깝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과자나 음료수 같은 것도 판매를 합니다만… 보습제나 샴푸 같은 화장품도 판매하고... 단순 편의점과는 약간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주말에 아예 병원이나 약국이 영업을 안해서 무척 불편한데요, 우리나라도 이런 매장이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싱가폴 MRT 카드 환불 방법

지구 대탐험 2011.10.02 10:03

싱가폴에서 MRT 타신 분들이 상당 수 계실 텐데요, 타고 나면 MRT 카드가 쑤욱 튀어 나옵니다. 대부분은 이를 기념품으로 가지고 오시겠지만… 이게 양이 많으면 처리도 골치아픕니다.

하지만 대다수의 사람들은 이것이 환불 가능하다는 사실을 모르고 계신 분이 계십니다.

 

다음은 MRT 카드 환불 방법입니다.

1. 카드를 올려 놓는다.

2. 카드를 집어 넣으라는 표시가 나오면 집어 넣는다.

3. 기다린다

4. 돈이 나오면 가져 간다.

무려 1불이나 됩니다. 꼭 환불 받으셔서 부자 되세요.

설정

트랙백

댓글

코우푸(Koufu) - 열심히 일하느라 지친 싱가폴 주민들의 주말 단골 식당 - 일요일 아침에도 식당은 바글바글

지구 대탐험 2011.10.02 09:50

Koufu는 싱가폴에서 가장 큰 Foodcourt 체인 망을 가지고 있는 업체입니다.

 

Common wealth MTR역 바로 옆에 Koufu가 있었는데, 때 마침 일요일 아침인데도 불구하고 많은 싱가폴 지역 주민들이 이곳에서 식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음식 메뉴 또한 다양합니다. 한국 분들에게는 pork rice나 mee goreng 같은 메뉴를 추천합니다.

여기서는 아침에 이런 식당에 식사하러 가는 것이 매우 당연한 일인 것 같습니다.

 

그도 그런 것이 국민 대다수가 맞벌이 부부이고, 나이가 들어도 돈 버는 것을 당연히 여기는 사회이다 보니… 대다수 국민들은 주말에 집안일을 하기 보다는 외식을 하거나 친구들을 만나거나… 하는 경향이 두드러진다고 합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무작정 타본 싱가폴 이층버스 여행 - 부담 없이 즐겼던 시내 탐험

지구 대탐험 2011.10.02 09:00
싱가폴 여행 마지막날...우리 집 왕자님 강준휘 어린이의 제안으로 이층버스를 타기로 했습니다. 사실 내무부 장관은 다른 스케쥴을 미리 짰었는데, 강준휘 어린이의 소원을 들어주기로 한 것입니다.

일단 이층버스를 타고 어디든 지하철 역이 있는 곳으로 가서 갈아타기로 하였습니다.

제가 아는 지하철 역은 Tiong Bahru,Queensway,Orchard 등이 있는데요, 일단 가보기로 하였습니다.

버스 정류장 건너편에 우리 가족이 묵었던 호텔이 보이네요. 부기스역(Bugis)의 썸머뷰(Summerview)...

무료로 제공하는 아침식사가 별로이고 객실이 무척 오래되고 후진 것을 빼 놓으면 호텔의 위치는 정말 괜찮았던것 같습니다. 가격이 싸니 용서해 주어야 할까요?

버스 건너편을 바라보니 교회에서 예배를 보고 나오는 사람들이 있었습니다.

저 알록달록한 건물은 학교인것 같습니다.

어젯밤 방문했던 클락키(Clarke Quay)가 보이네요. 역시 낮에 보니 그냥 그냥 그렇네요. 클락키는 밤에 방문해야 그 멋이 느껴지는 곳인것 같습니다.

저 브이자 모양의 구조물은 놀이기구 인데… 별로 타는 것을 권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매우 무섭거든요.

지나가다 그냥 찍은 건물이지만 우리나라에 있는 건물이랑 모양이 달라 마냥 신기하더군요.

중국 이민자들이 많아서 그런지 한자도 많이 보였습니다.

짧고 굵은 이층 버스 여행을 마쳤네요.

우리 식구들이 도착한 곳은 Commonwealth라는 MRT역이 있는 곳이었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24시간 영업하는 알 지라니 레스토랑 - 한밤중에도 동남아 음식 만끽 가능한 그곳 -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도 인기 절정

지구 대탐험 2011.10.01 22:42

이번 싱가폴 여행에는 부기스(Bugis)에 있는 썸머뷰(Summerview) 호텔에 묵었습니다. 건너편에 이비스(Ibis) 호텔이 있는데… 바로 근처에 아래의 알지라니(Al-Jilani) 레스토랑이 위치 해 있습니다.

이곳은 24시간 영업을 하며, 다양한 동남아 음식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어떤 분은 이곳에 노트북을 들고 와 일을 하며 식사를 하시는 분도 계시고, 어떤 분은 연인들 끼리 방문하여 식사하며 정다운 대화를 나누는 분들도 계셨습니다.

다양한 인종이 거주하는 국가라서 그런지 오신 분들도 상당히 다양하시네요.

이분 일하시는 건지… 아님 그냥 채팅하시는 건지 잘 모르겠네요.

 

맛보아야 할 음식 몇 가지 소개 해 봅니다.

1. 미고랭(Mee Goreng)

 

2. 프라타 : 텔러 바왕 프라타 (Telur-bawang Prata), 콘 프라타(Corn Prata)

 

주소: 127 Bencoolen Street, Singapore

설정

트랙백

댓글

머라이언 파크에서 바라보는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은 환상

지구 대탐험 2011.10.01 21:44

머라이언(Merlion)은 싱가폴의 상징입니다. 이는 1965년 말레이 연방에서 독립한 싱가폴이 정체성을 찾기 위한 방안으로 창조한 동물이라고 합니다.

2011_10_01_21h36m44s Trip to singapore

싱가폴의 사자 머리에 해양국으로서 세계에 강인한 이미지를 심기 위해 인어의 하체를 합성하고, Mermaid와 Lion을 합해 Merlion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2011_10_01_21h37m00s Trip to singapore

위 사진의 오른편에 보이시는 호텔이 바로 플러톤 호텔(Fullerton Singapore)입니다. 원래 우체국이었는데 지금은 5성급 호텔로 변신한 멋진 호텔이죠.

2011_10_01_21h37m04s Trip to singapore

위 사진의 오른편에 보이는 특이한 건물은 싱가폴 예술의 전당이라 불리우는 에스플러네이드입니다. 여기서 각종 공연을 관람 할 수 있다고 합니다.

2011_10_01_21h40m16s Trip to singapore

싱가폴의 야경은 참으로 황홀합니다. 카메라 성능이 별로 좋지 않은 것을 가지고 갔더니 사진이 다 저 모양이네요.

2011_10_01_21h43m46s Trip to singapore

너무 늦은 밤이라 사진이 잘 찍히지 않았지만 머라이언의 늠름한 모습은 잘 보이시죠?

설정

트랙백

댓글

히포 리버 크루즈 - 싱가폴 클락키에서의 아름다운 야경을 즐겨, 마리나 샌즈 베이의 레이저 쇼는 잊지 못할 장관 연출해

지구 대탐험 2011.10.01 21:02

싱가폴 클락키(Clarke Quay)의 야경은 싱가폴의 명물 중 하나라고 합니다. 그 중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관광 상품이 바로 히포 리버 크루즈입니다.

여러 방법으로 표를 구입하는 방법이 있겠습니다만, 저희 가족은 오전에 사이언스 센터를 방문하고 오후 6시경 이곳에 방문하려고 했습니다. 그러나 사이언스 센터에 생각보다 볼 것이 많아 7시 30분쯤 도착했습니다.

토요일이라 그런지 관광객들이 더 많은 것 같았습니다.

위의 사진 오른편에 보이는 노오란 배는 수상택시라고 합니다.

우리는 8시 표를 끊었습니다. 8시에는 레이저 쇼가 있는 시간인데요. 운 좋으면 히포 리버 크루즈를 타고 레이저 쇼 장소에서 멋진 레이저 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생각 했습니다.

드디어 우리 배가 오고 있네요.

바로 저 배를 타고 히포 리버 크루즈를 하는 것입니다.

카메라의 성능이 좋지 않아 사진이 흔들리기는 했는데, 처음에는 좌석이 철썩 앉아 있던 사람들이 배가 움직이고 5-6분 지나자 죄다 배 앞편으로 이동하기 시작했습니다.

저 아름다운 장면을 쳐다보며 사진을 찍느라 정신이 없었던 것이죠.

사람들은 이 아름다운 야경을 감상하기 위해 클락키로 삼삼오오 몰리는 것 같습니다.

클락키 주변의 빌딩들은 이때다 싶어서 그런 것인지… 저마다 현란한 조명으로 그들의 빌딩 자태를 뽐내고 있었습니다.

그러고 보니 한강 주변에는 이런 자태를 보이는 빌딩이 별로 없는 것 같은 생각이 드네요.

아래 사진을 보시면 싱가폴에서 제일 비싸고 호화스럽다는 마리나 베이 센즈(Marina Bay Sands)가 보입니다. 워낙 좋아서 그런지 사람들은 3박 4일 일정을 잡으면 이틀은 후진데 묵고 나머지 하루는 저 호텔에 묵는다고 그러네요.

때마침 레이저 쇼가 시작되어 현란한 불빛을 내뿜습니다. 원래는 7시나 7시 30분짜리 배를 탔어야 했는데 일정이 지연되어 레이저 쇼가 시작된지 좀 지나서 도착하게 된 것이죠.

아름다운 레이저쇼와 주변의 건물들의 조명이 어우러져 현장에 있는 관광객들은 감탄사를 외칩니다.

10년전 싱가폴에는 이런 곳이 없었는데… 싱가폴도 발전을 하나 봅니다. 이 글을 보시는 분께서 싱가폴에 방문하시면 어떤 변화가 있을지 궁금하네요.

설정

트랙백

댓글

클락 키(Clarke Quay)의 밤은 이국적인 느낌이 물씬 풍겼던 싱가폴에서 꼭 가봐야 할 아름다운 곳

지구 대탐험 2011.10.01 20:30

싱가폴에서는 가 보아야 할 곳이 몇 곳 있습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클락 키(Clarke Quay)입니다.

세월이 흐르면 강산도 변한다더니… 클락키도 그러한 곳 중의 하나인 것 같습니다. 10년 전 이곳에 왔을 때와의 장면이 너무도 다르게 변했습니다.

이곳에 오면 저 클락키라고 쓰여져 있는 곳 앞에서 사진을 많이 찍습니다.

우리 집 내무부 장관인 문선미 여사도 멋지게 포즈를 취해 봅니다.

우리 집 기둥 강준휘 어린이는 동생을 태운 유모차를 끄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그들 또한 여행을 즐기는 것 같아 마음이 뿌듯합니다.

이곳이 매력적인 이유는 클락키가 강을 사이에 두고 있다는 점보다 건너편의 아름다운 조명과 건물들을 볼 수 있다는 점입니다.

아마도 낮에 보시면 별로일 수도 있습니다.

밤이기에 건물들이 보다 아름다와 보이고 분위기도 느낄 수 있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이곳에는 볼거리도 많고 즐길 것도 많지만 여행 온 여행자들에게는 그 모든 것을 만끽 할 시간이 없다는 것이 매우 아쉽습니다.

잠깐 지나치면서 본 주점들… 그리고 레스토랑들…

오- 이곳에 후터스가 있네요. 하지만 좀 별루인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이번에는 그러지 못했지만, 예전에는 강바람을 맞으며 칵테일 한잔 하는 느낌도 매우 좋았습니다.

대학로에 가면 있는 터키식 아이스크림… 이곳 클락키에도 있네요. 터키 분들 참 대단하신것 같습니다. 터키 아이스크림의 세계화라고 할까나?

걷다가 땅바닥을 보고는 했는데요. 아시나요? 싱가폴에서는 껌이 판매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아… 글을 정리하다 보니… 맥주 한잔 마시고 싶어지네요.

이런 저런 모든 곳을 돌아다니다 건너편을 바라보며 사진을 찍어 보았습니다.

우리 집 왕자님 강준휘 어린이… 잘생기지 않았나요?

그리고 우리 집 공주님 강재인 어린이…

이번 여행이 오래도록 추억에 남을 것 같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싱가폴의 상징은 머라이언(Merlion) = Mermaid + Lion

지구 대탐험 2011.09.30 23:08

싱가폴의 상징은 머라이언(Merlion)입니다. 말레이어로 Singa-Laut이라고도 하는데요. 상반신은 사자(Lion)이고 하반신은 인어(Mermaid)입니다.

하반신의 물고기는 항구도시를 상징하여 고대 싱가폴을 테마섹(Temasek; 자바어로 바닷가 마을)이라고 부른것에서 유래하며, 상반신의 사자는 싱가폴의 원래 국호(싱가푸라; 산스크리트어로 사자의 도시)에서 유래한다고 합니다.

이 상징물은 특상품 위원회 회원이자 반 클리프 수족관의 관장이었던 브루너 프레이저가 싱가폴 여유국(Singapore Tourism Board; STB)의 로고로서 디자인한 것으로, 1964년 3월 26일부터 1997년까지 사용되었다고 합니다.

 

우리집 강준휘, 강재인 어린이… 머라이언 앞에서 포즈를 취해봅니다. 2005년에 이곳을 찾아 저희 집사람과 제가 찍은 사진을 아래 같이 올려 봅니다.

지금 보니 카메라의 성능이 그때보다 더 좋아진 것 같네요.

아… 예전에는 이곳을 일일히 걸어 다녀야 했지만 이제는 아래와 같이 에스컬레이터가 설치 되어져 있어 편안하게 센토사 섬을 돌아다닐 수 있습니다.

이번 여행에서는 시간이 안되서 못봤지만…

아래는 2005년 싱가폴 방문시 머라이언 상 꼭대기에서 싱가폴을 찍었던 사진입니다. 위의 사진에서 신문을 보고 계시는 그분이 아래 사진에 등장합니다.

시간을 두고 같은 장소를 비교하니 또 다른 느낌이 오네요.

설정

트랙백

댓글

MRT 하버프론트역 비보시티 지하 2층 서울 마트에서는 한국 식료품을 살 수 있습니다

지구 대탐험 2011.09.30 20:31

MRT 하버프론트(Harbor Front)역 비보시티(VIVO City) 지하 2층 서울 마트(Seoul Mart)에서는 한국 식료품을 사실 수 있습니다.

여기 말고도 부기스에도 한국 슈퍼가 있었는데요. 이는 참고하세요.

여기서는 막걸리, 소주, 김치, 과자를 포함하여 한국에서 판매 되는 대부분의 제품의 구입이 가능합니다.

물론 배송료 등이 추가되어 한국보다 살짝 더 비쌉니다.

 

비보시티 지하 2층에는 이 외에도 동대문(Dong Dae Mun)이라 불리우는 한식집도 있습니다.

한류 붐이 일어 이제 싱가폴에서도 한국의 스트리트 푸드 맛을 만끽 하실 수 있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

부기스 스트리트 탐험 - 이곳에서 판매하는 쥬스는 꼭 맛봐야 할 필수 코스

지구 대탐험 2011.09.29 19:00

부기스(Bugis) 트리트는 싱가폴을 찾는 외국인들이 많이 들르는 코스 중의 하나입니다.

부기스라는 발음을 들으니 저는 처음 “부기우기 정글”이라는 게임이 생각나더군요. 그러나 부기우기와 부기스는 전혀 상관이 없다는 거…

벤쿨린 스트리트(Bencoolen Street)에서 부기스 지하철역(Bugis MRT station)까지 가다 보면 아래와 같이 부기스 스트리트(Bugis Street)가 나타납니다.

이곳은 마치 재래시장 내지는 남대문이나 동대문 같은 느낌이 느껴집니다. 

들어서자마자 왠지 코를 찌르는 듯한 느낌의 냄새가 나는데, 그 과일의 이름은 “두리안”입니다. 동남아 과일의 왕이라고도 하죠. 맛은 끝내줍니다.

부기스 스트리트(Bugis Street)에서 판매하는 과일이 싼것처럼 느껴지실 지 모르겠으나 한국이랑 비교해서 그다지 싸다는 느낌이 들지는 않았습니다. 다른 동네 재래 시장에 가니 훨씬 더 쌌습니다. 아무래도 자릿세 같은 것이 있는 것 같았습니다.

이곳의 분위기가 동대문이나 남대문같은 느낌이 들었던것은 위와 같이 시계를 판매하는 매장이 여러 곳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이곳을 들르는 사람들이 제일 많이 들르는 그곳… 바로 아래와 같이 생과일 쥬스를 판매하는 곳입니다.

라임 쥬스, 레몬 쥬스, 수박 쥬스, 망고 쥬스, 리치 쥬스 등… 이름도 생소한 쥬스들이 여기서 판매 됩니다. 가격은 대략 싱가폴 달러로 1달라 내외입니다.

쥬스를 하나씩 사서 들고 이곳을 탐험하노라면 식사를 해결할 수 있는 가게들이 여기저기 보입니다. 이곳에 밥먹으러 오시는 분들이 상당 수 되시는 모양입니다.

보기만해도 맛있어 보이는 다양한 음식들… 싱가폴에서의 음식 주문 방법은 다음의 링크를 참고하세요.

http://chunun.com/1092

도움이 되셨나요?

싱가폴에 가시면 생과일 쥬스는 꼭 맛보세요. 특히 라임 쥬스… 지금도 잊을 수 없네요.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