훌쩍 자라버린 우리 어린이들

Lifelog 2015. 6. 23. 18:29

훌쩍 자라버린 우리 어린이들 사진을 보고 있노라면… 흘러가는 세월의 무상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내가 무엇을 위해 이토록 뛰어 왔는가…

우리 어린이들에게 나는 무엇일까…

20150621_124450

기본적으로 남자와 여자가 사고하는 방식이 다르다고는 합니다만…

우리 어린이들에게 있어서 부모의 존재는 과연 무엇일까… 궁금합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