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라이언 파크에서 바라보는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은 환상

지구 대탐험 2011. 10. 1. 21:44

머라이언(Merlion)은 싱가폴의 상징입니다. 이는 1965년 말레이 연방에서 독립한 싱가폴이 정체성을 찾기 위한 방안으로 창조한 동물이라고 합니다.

2011_10_01_21h36m44s Trip to singapore

싱가폴의 사자 머리에 해양국으로서 세계에 강인한 이미지를 심기 위해 인어의 하체를 합성하고, Mermaid와 Lion을 합해 Merlion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었다고 합니다.

2011_10_01_21h37m00s Trip to singapore

위 사진의 오른편에 보이시는 호텔이 바로 플러톤 호텔(Fullerton Singapore)입니다. 원래 우체국이었는데 지금은 5성급 호텔로 변신한 멋진 호텔이죠.

2011_10_01_21h37m04s Trip to singapore

위 사진의 오른편에 보이는 특이한 건물은 싱가폴 예술의 전당이라 불리우는 에스플러네이드입니다. 여기서 각종 공연을 관람 할 수 있다고 합니다.

2011_10_01_21h40m16s Trip to singapore

싱가폴의 야경은 참으로 황홀합니다. 카메라 성능이 별로 좋지 않은 것을 가지고 갔더니 사진이 다 저 모양이네요.

2011_10_01_21h43m46s Trip to singapore

너무 늦은 밤이라 사진이 잘 찍히지 않았지만 머라이언의 늠름한 모습은 잘 보이시죠?

설정

트랙백

댓글

싱가폴의 상징은 머라이언(Merlion) = Mermaid + Lion

지구 대탐험 2011. 9. 30. 23:08

싱가폴의 상징은 머라이언(Merlion)입니다. 말레이어로 Singa-Laut이라고도 하는데요. 상반신은 사자(Lion)이고 하반신은 인어(Mermaid)입니다.

하반신의 물고기는 항구도시를 상징하여 고대 싱가폴을 테마섹(Temasek; 자바어로 바닷가 마을)이라고 부른것에서 유래하며, 상반신의 사자는 싱가폴의 원래 국호(싱가푸라; 산스크리트어로 사자의 도시)에서 유래한다고 합니다.

이 상징물은 특상품 위원회 회원이자 반 클리프 수족관의 관장이었던 브루너 프레이저가 싱가폴 여유국(Singapore Tourism Board; STB)의 로고로서 디자인한 것으로, 1964년 3월 26일부터 1997년까지 사용되었다고 합니다.

 

우리집 강준휘, 강재인 어린이… 머라이언 앞에서 포즈를 취해봅니다. 2005년에 이곳을 찾아 저희 집사람과 제가 찍은 사진을 아래 같이 올려 봅니다.

지금 보니 카메라의 성능이 그때보다 더 좋아진 것 같네요.

아… 예전에는 이곳을 일일히 걸어 다녀야 했지만 이제는 아래와 같이 에스컬레이터가 설치 되어져 있어 편안하게 센토사 섬을 돌아다닐 수 있습니다.

이번 여행에서는 시간이 안되서 못봤지만…

아래는 2005년 싱가폴 방문시 머라이언 상 꼭대기에서 싱가폴을 찍었던 사진입니다. 위의 사진에서 신문을 보고 계시는 그분이 아래 사진에 등장합니다.

시간을 두고 같은 장소를 비교하니 또 다른 느낌이 오네요.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