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황기 13-17세의 아들에게는 일관되고 확고한 태도가 필요하다

똑똑한 아이 만들기 2010. 12. 31. 13:56
"아들을 공부하라"라는 책에 따르면 남자아이 13-17세는 방황기에 해당한다고 합니다.
이 시기 아들과 부모 사이에는 팽팽한 긴장감이 흐른다고 합니다.

하지만 이 시기에는 아들이 어른으로 성장해 가는 아주 중요한 때이므로 각별한 관심이 필요합니다.

이 시기 아들은 질서를 갈구하는 동시에 무시하는 태도를 보이는데, 이는 부모를 아주 괴롭히는 특징 중 하나라고 합니다. 하지만 아들에게는 규제가 필요합니다. 반항하고 허세를 부리는 겉모습과 달리 안전한 규제 안에서 안정감을 느끼기 때문입니다.

마가릿 와이즈 브라운이 쓴 그림책 『엄마, 난 도망갈거야』에서 엄마 토끼는 집을 떠나겠다고 말하는 아들과 맞섭니다. 아들 토끼는 온갖 방법을 동원해 엄마 곁을 떠나려고 애를 쓰게 되는데, 산을 넘고 서커스단에 들어가고 송어가 사는 시내에 숨기도 합니다. 하지만 그런 모든 시도에도 엄마 토끼는 한결같이 이렇게 말합니. "네가 도망가면 엄만 쫓아갈거야." 아들 토끼는 자기가 엄마보다 한 수 위라는 걸 보여 주려고 애쓰지만, 엄마 토끼는 이렇게 말할 뿐입니다. "네가 그렇게 하면 엄만 이렇게 할 거야." 아들 토끼는 마침내 모든 걸 포기하며 말합니다. "집에서 엄마 아들로 사는 게 더 낫겠어요."

유아를 위한 책이긴 하지만, 이 책은 방황기 아들이 부모에게 무엇을 바라는지 정확히 그려 내고 있습니다. 이 책 어디에도 엄마 토끼가 이렇게 고함치는 장면은 없습니다. 하루에도 몇 번씩 이런 생각이 치밀더라도 말입니다. "이 말썽꾸러기야! 자꾸 말 안 들으면 꼬리가 닳도록 엉덩이를 때려줄 테다!" 그 대신 엄마 토끼는 아들 토끼가 때를 쓸 때마다 자기가 어떻게 할 것인지를 반복해서 말해 줬습니다. 아들 토끼는 이를 거부하며 매번 엄마를 이기려 들었지만 엄마 토끼는 안 된다는 뜻을 담담히 보여 줄 뿐입니다.



이처럼 부모는 아들이 어떠한 시도와 반항을 하든 일관되고, 확고한 태도로 아들을 이끌어 줘야 합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