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래닛과 KTH의 공통점 - 갑을병정 구도를 깨고 서비스만으로 수익을 창출 하기는 어려워 - 이를 깨면 이들이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

IT 2011. 10. 3. 12:58

최근 출범한 SK플래닛과 KT의 자회사인 KTH의 공통점을 비교 해 보았습니다.

각각이 태생이 다르지만 그 역할은 비슷한 점이 많은 것 같습니다.

1) 두 회사 각각 SKT, KT 자회사로 출발하는 서비스 전문업체입니다.

2) N스크린을 그들의 사업방향으로 삼고 있습니다.

 

이들이 추구하는 사업 방향은 모바일을 중심으로 하는 서비스 전개입니다.

KTH의 전신은 과거 하이텔입니다. 모뎀기반 서비스 사업의 최강자로 군림했던 하이텔이 모바일로 전면개편을 한 것입니다. 한때 파란으로 국내 서비스 3강에 들기도 했습니다만, 네이버, 다음, 야후, 구글 등에 밀려 이제는 많은 분들이 기억을 못합니다. 지금은 KT의 자회사로서 KT가 사업을 전개하는데 있어서 KT 스스로 모든일을 다 하기에는 역부족이므로 KT가 사업하는데 필요한 에코시스템을 지원하는 역할을 주로 하고 있습니다.

SK플래닛은 SK텔레콤에서 분사한 업체입니다. 한가지 안타까운 점은 KTH와 마찬가지로 그들 스스로 사업을 전개 할 힘이 없다는 것입니다. 결국 모회사인 SK텔레콤에 의존하는 사업을 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는 것이 외부의 시선인데… 네이버처럼 성장하여 닷컴 업계의 새로운 강자로 태어날 수 있을지… 궁금합니다.

두 업체의 또 다른 공통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3) 모회사를 지원하는 자회사(을업체)로서... 백엔드 인프라를 제공하는 서비스 업체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닷컴 버블이 붕괴하면서 우리들 대다수가 배운것은 닷컴에서 1,2등은 살아남을 수 있지만 나머지들은 매우 힘겹게 삶을 영위할 수 밖에 없다는 것입니다.

이는 닷컴을 기반으로 하는 사업이 실제 오프라인에서 거래되는 상거래 보다 소비자들의 돈을 긁어들이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예전에 회사 10개중 1개가 성공했다면, 지금은 100개 중 하나가 겨우 살아남을까 말까 하는 상황이 왔습니다.

 

이 두 업체가 스스로 사업을 하여 돈을 벌어 들일 능력이 있는지 의문이 많습니다.

불행하게도 그들의 고객은 소비자가 아니라 KT나 SKT같은 모회사입니다.
고객보다 그들의 눈치를 더 봐야하는 상황이라는 것이죠.

대한민국 소프트웨어 업계의 고질적인 문제인 갑을병정 구도를 깨고 그들 주도의 사업을 펼칠 수 있을지… 앞으로 계속 지켜 보겠습니다.

설정

트랙백

댓글